중기부, ‘1인 미디어 오픈 스튜디오’ 첫 운영

  • 강희준 기자
  • 발행 2019-09-19 16:16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을 돕기 위한 1인 미디어 오픈 스튜디오가 19~20일 서울 중구 신중부시장에서 처음으로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1인 미디어 오픈 스튜디오는 1인 크리에이터들이 전통시장이나 지역축제 등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이동형 스튜디오를 설치해 소상공인 제품을 홍보하고 이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행사장에 설치된 판매부스에서는 오프라인 특판전도 열린다.

▲ 오픈스튜디오 조감도

19일부터 건어물 맥주축제가 열리는 신중부시장에는 중기부의 ‘가치삽시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오픈 스튜디오가 마련된다.

이번 스튜디오에는 유명 크리에이터 소프 등 1인 크리에이터들이 참여해 소상공인 제품 홍보 영상을 생중계한다.

이들 영상은 크리에이터 자체 채널과 함께 중기부의 온라인 진출지원사업 유튜브 채널인 ‘가치삽시다TV’에서 방송된다.

아울러 위메프는 다음달 2일까지 온라인 특별 기획전을 통해 이번에 홍보하는 제품을 판매한다.

신중부시장 현장에서도 특판전 거리가 조성돼 시장을 찾은 고객에게 직접 제품을 판매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20일 현장을 찾아 소상공인들을 격려하고 1인 미디어 오픈 스튜디오 방송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1인 미디어 오픈 스튜디오는 이번에 이어 11월에 추가로 시범 운영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온라인시장 확대 등 경영환경 변화에 소상공인이 자생력을 강화하도록 온라인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