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국내 기업 최초로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테크스타(Techstars)와 파트너십 체결

  • 박진수 기자
  • 발행 2019-07-02 18:43
테크스타(Techstars)와 파트너십 맺고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
국내외 스타트업들 간 비즈니스 협업 지원해, 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 활성화

현대카드가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시장 진출을 지원합니다

현대카드가 국내 기업 최초로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테크스타(Techstars)와 업무 협약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들의 글로벌시장 진출을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테크스타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육성하며, 기업의 혁신과 비즈니스 생태계를 구축하는 선두주자로 미국과 유럽 등 주요 도시와 아마존(Amazon), 바클레이스(Barclays), 포드(Ford) 등 글로벌 대기업들과의 혁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카드는 이번 협업을 통해 코워킹 스페이스인 ‘스튜디오 블랙(Studio Black)’ 입주 멤버들에게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테크스타 소속 전문 컨설턴트가 스튜디오 블랙에 파견 상주(EIR, Entrepreneur in Residence)하면서 상시 컨설팅을 시행하고, 전 세계 300,000여 개의 글로벌 스타트업과 파트너사, 투자자, 멘토들과 연계해 실질적인 글로벌시장 진출 전략 수립을 도와준다.

또 현대카드는 테크스타가 보유한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스타트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국내외 스타트업 간의 협업도 지원한다. 현대카드는 스튜디오 블랙 입주 멤버들과 사업 연계 가능성이 있는 해외 스타트업들을 연결해주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스튜디오 블랙은 우리나라의 유망한 스타트업들이 사업을 키우고, 글로벌시장 진출을 준비하는 최적의 베이스캠프”라며, “이 곳을 국내외 스타트업들이 함께 꿈을 키우고,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허브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스타 관계자는 “이번 파트너십은 스타트업들과 창업가, 전문가들이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비즈니스를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스타트업들의 성장과 성공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현대카드와 함께 운영하게 되어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스튜디오 블랙은 현대카드가 2017년 1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코워킹 스페이스(Co-working Space)다. 입주한 스타트업들의 성장과 성공을 목표로 기술과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데모데이(Demoday)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기업들과 협업의 기회를 열어주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허브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테크스타는 전 세계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스타트업의 성공을 지원하는 글로벌 액셀러레이터다. 테크스타는 총 3가지 분야의 프로그램인 스타트업 프로그램, 멘토 주도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기업 혁신 파트너십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스타트업의 네트워크 구축을 돕고 있다. 테크스타는 총 1,700여 개 스타트업들의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육성하고 있으며, 이들 기업의 시가총액 규모는 200억 달러에 달한다.

<저작권자 ⓒ 미디어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