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제주도 친환경 천연가스 시대 막 올렸다

  • 강희준 기자
  • 발행 2019-09-24 16:57
제주 전용 LNG 수송선 SM JEJU LNG 1호, 24일 제주기지 첫 입항
10월 도내 발전소에 천연가스 공급 시작, 가정용도 순차 공급 예정


한국가스공사는 9월 24일 제주지역 천연가스 공급을 위한 LNG 수송선 ‘SM JEJU LNG 1호’가 제주시 한림읍 애월항에 있는 제주 LNG 기지에 처음 입항했다고 밝혔다.

제주도의 친환경 천연가스 시대를 여는 첫발을 내딛은 SM JEJU LNG 1호는 제주 전용 LNG 수송선으로 2017년 5월 발주해 이달 18일 건조를 완료했으며, 통영 LNG 기지에서 천연가스를 공급받아 제주로 실어 나르게 된다.

가스공사는 제주기지를 통해 10월 제주복합발전소(중부발전), 11월 한림복합발전소(남부발전)에 각각 천연가스를 공급하며, 주배관 공사가 완료되는 대로 가정용 천연가스도 순차 공급할 예정이다.

가스공사는 제주 LNG 기지 및 배관망 건설 사업에 총 4,275억 원(제주기지 3,135억 원, 공급 배관망 1,14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17년 1월부터 올 10월까지 34개월간 4.5만㎘급 저장탱크 2기, 시간당 60톤 규모의 기화송출설비, 부두 1선좌, 공급 주배관(20″× 80.09km) 및 공급관리소 7곳을 건설한다.

제주기지가 완공되면 향후 30년간 연평균 35만 톤(도시가스용 12만 톤, 발전용 23만 톤)의 천연가스가 공급돼 제주도민 에너지 복지 실현 및 도내 전력 에너지 자립은 물론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해 제주도가 추진하는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사업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미디어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