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아세안 수출 교두보 마련

  • 박진수 기자
  • 발행 2019-09-04 19:32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기술·정보 교류, 지속가능한 도시건설을 위한 상호협력의 장

부산시는 국토교통부, ㈜벡스코와 함께 오는 11월 25일부터 3일간 부산에서 개최하는 「2019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페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9월 4일 체결한다고 밝혔다.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페어’는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개최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주요 부대행사다.



한-아세안 간 스마트시티 기술과 경험 등의 정보를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해 도시문제 해결방안, 신성장동력 발굴 등 지속가능한 도시건설을 위한 상호협력의 장으로 마련된다.

행사는 한-아세안 국가관 및 기업관 전시, 콘퍼런스 등으로 구성될 계획이다. 한-아세안 국가관은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의 개별 국가관 형태로 각국에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사업내용과 관련 기술이 전시되며, 기업관에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국내기업들이 대거 참가해 스마트시티 개발에 대한 우리의 기술력을 선보이고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홍보 및 수출 교두보를 마련하고자 준비하고 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ASCN*) 관계자 및 아세안 국가별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발주처 관계자 등을 초청해 아세안 스마트시티 사업에 대한 최신정보를 공유하고 비즈니스 상담회를 통해 상호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부산시는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페어 개최를 통해 향후 빠르게 전개될 아세안 국가들의 스마트시티 사업에 지역기업들이 아세안과 협력하여 아시아 지역의 스마트시티 이슈와 트렌드를 선도하고 더 많은 우리 기업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힘을 모아 내실 있게 준비할 계획이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스마트시티 페어가 우리 기업들이 아세안 스마트시티 개발이라는 거대한 시장에 참가해 아세안 관계자들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민?관이 함께 신성장동력을 모색하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