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家)’ 임수향, 연기력X존재감 다 잡은 믿보배

  • 강희준 기자
  • 발행 2019-10-09 20:56


배우 임수향이 역대급 캐릭터와 미친 연기력을 선보이며 드라마 시청률을 매 회 경신하고 있다.

‘우아한 가(家)’ 첫 회부터 임수향은 180도 상반된 매력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보는 재미를 안겼다. 속 시원한 초강력 사이다 독설과 숨겨진 슬픔을 표현하는 내면의 심리를 섬세한 연기력으로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이목을 집중 시킨 임수향은 회를 거듭할수록 모석희 그 자체가 되어 빈틈없는 열연을 선보이고 있다.

임수향은 ‘엄마의 살인사건’ 진범을 찾기 위해 한제국(배종옥 분)과의 대립을 두려워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며 허윤도(이장우 분), 김부기(박절민 분), 오광미(김윤서 분), 오형사(나인규 분)와 함께 팀 모석희로 걸크러시 매력을 뿜어냈다.

또한 ‘우아한 가’ 13회에서 임수향은 TOP팀의 계략에 빠져 공금횡령의 누명을 쓰게 된 허윤도를 구하기 위해 흩어져있던 부기, 광미, 오형사를 하나로 모으는 동시에 한제국에게 역습을 가하기 위해 주형일(정호빈 분)과 주태형(현우성 분) 부자를 이용하는 카리스마 가득한 모습이 방송된다. 특히 한제국과의 팽팽하고 짜릿한 신경전과 모완수(이규한 분)를 자극해 모철희(정원중 분)와 한제국의 분열을 시작하게 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한 번 더 높이며 레전드회차가 탄생될 예정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아들인 윤도를 위해 한제국과 거래하지 않는 허장수(박상면 분)를 위로하는 장면은 임수향 특유의 따뜻하고 진정성 있는 눈빛 연기와 극에 100% 몰입한 폭발적 감정연기로 안방극장을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처럼 임수향은 카리스마와 부드러움, 유쾌한 사이다와 두근거리는 설렘까지 능숙하게 감정을 오가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매 회 사로잡고 있다. 임수향은 캐릭터가 가진 감정을 그대로 전달하는 명품 연기력으로 역할 그 자체가 된 모습을 보여주며 보는 시청자들을 매료시킨다.

특히 엄마의 죽음과 관련된 비밀을 캐내며 그 가운데에 한제국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질수록 충격과 분노에 휩싸이는 장면이나, 윤도와 서툴지만 한 팀으로 서로를 의지하는 마음을 대사 없이 눈빛만으로도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캐릭터의 감정을 최대치로 끌어내며, 감정이 극에 달하는 장면에서는 폭발하는 에너지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과 연기력으로 ‘우아한 가’ 흥행의 일등 ‘믿고 보는 배우’ 임수향이 보여줄 강렬한 재미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는 9일 밤 11시 13회가 방송된다.

<저작권자 ⓒ 미디어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