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분기 매출 5조8천344억 원 영업이익 4천21억 원

  • 박진수 기자
  • 발행 2019-05-05 15:25

KT가 시장 예상치(컨센서스)를 상회하며 비교적 무난한 1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 KT

KT는 2019년 1분기 연결기준 매출 5조8천344억원, 영업이익 4천21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2.2%, 영업이익은 1.3% 증가했다. 


무선사업 매출이 소폭 감소했으나 미디어·콘텐츠 사업에서 두 자릿수 성장률을 이어가고 초고속인터넷 사업이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매출을 견인했다.


무선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0.5% 감소한 1조7천325억 원이었다. 


하지만, 무선서비스 매출은 선택약정할인액 증가에도 우량 가입자 확대로 전년동기 대비 0.2% 성장한 1조 6천266억 원을 기록했다. 


MNO 순증은 16만9천 명으로 전년동기 대비 4.7% 증가했고, 휴대전화 가입자는 5만6천 명 증가했다.


유선사업 매출은 유선전화 사용량 감소로 전년동기 대비 2.7% 감소한 1조1천670억 원이었다. 


초고속인터넷 가입자가 878만 명을 기록했고, 이 중 기가 인터넷 가입자가 500만 명을 돌파하며 전체 인터넷 가입자의 58% 수준으로 성장했다. 


우량 가입자 증가로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3% 성장한 4천795억 원을 달성했다.


미디어·콘텐츠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5.7% 증가한 6천412억 원이다. 


IPTV 가입자는 800만 명을 돌파했고 PPV, 홈쇼핑 등 플랫폼 매출이 성장하면서 별도 기준 IPTV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8.4% 성장한 3천774억 원을 달성했다. 


콘텐츠사업 매출은 지니뮤직, KTH 등 그룹사 기여로 전년동기 대비 28.6% 성장했다.


금융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0.8% 증가한 8천390억 원이며, 기타서비스 매출은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 호조에 관련 그룹사 성장이 더해지면서 전년동기 대비 7.2% 증가한 5천758억 원을 기록했다.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KT는 고객 최우선 5G서비스로 초기 시장을 선도하며 출시 1개월 만에 10만 가입자를 확보했다. 


5G 가입자의 85% 이상이 국내 최초 완전 무제한 요금인 '슈퍼플랜'을 선택해 요금제 강점을 입증했다. 


5G 투자를 포함한 1분기 CAPEX는 5천521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33% 증가했다. 


KT는 지속적인 네트워크 투자와 최적화를 통해 최고의 5G 품질을 제공할 예정이다.


5G 기반 플랫폼 사업도 순항 중이다. 


국내 1위 인공지능(AI) 서비스 '기가지니'는 가입자 150만을 돌파했고 키즈, 쇼핑, 아파트 등 다양한 산업과 협력하며 융합형 AI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 에너지, 융합보안,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에서도 5G 기반의 새로운 B2B 사업기회를 발굴하고 있다. 


커넥티드카, 스마트팩토리 등 5G 시대에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IoT 시장의 보안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사물인터넷(IoT)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GiGAstealth)도 자체 개발해 시장에 선보였다.


KT CFO 윤경근 전무는 "KT는 무선, 기가인터넷, 미디어·콘텐츠 등 핵심 사업에서 고객 기반을 확대해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1등 5G 사업자로서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는 서비스와 최고 품질의 네트워크를 제공해 5G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