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시’전문가 심포지엄

  • 박진수 기자
  • 발행 2019-12-02 16:26
12월 3일(화) 오후 4시 시청에서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시’ 주제로 개최
지난 9월 대시민 심포지엄에 이어서 지진안전 전문가 심포지엄 개최

서울시는「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시」주제로 지진안전 심포지엄을 오는 12월 3일(화) 오후 4시 서울시청 바스락 홀(지하2층)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주, 포항 지진 등 한반도에 비교적 큰 지진이 발생함에 따라 우리나라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인식이 조금씩 생기고 있으나, 여전히 서울시 건축물 내진성능 확보 비율은 16%정도로 일반 시민들에게 지진과 내진보강은 접근하기 어려운 분야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 9월 추진한 지진안전 대시민 심포지엄「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우리집」에 이어서 개최되는 전문가 심포지엄으로, 건축구조기술사, 건축공학과 교수 등 관련분야 전문가들이 필로티 구조물, 비구조재 등 건축물 내진성능 개선과 관련된 주제를 가지고 현실적인 대책방안을 안내하고 질의응답을 통하여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주요내용은 서울시에서 `지역건축안전센터 소개 및 민간건축물 내진 성능 개선 지원사업 추진 경과`를 설명하고, 이어서 전문가 발제는 ① 필로티 구조물의 내진성능 보강(이호찬 건축구조기술사회 부회장), ② 지진발생시 비구조재에 의한 피해방지(단국대 이상현 교수), ③ 긴급 피난시설 소개(단국대 엄태성 교수) 순으로 진행된다.

류훈 주택건축본부장은 “이번 전문가 심포지엄을 통해 지진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민간건축물 내진보강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이러한 자리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지진에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에 서울시가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