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2019 광저우 국제모터쇼 참가 ‘올 뉴 KX3’ 최초 공개

  • 강희준 기자
  • 발행 2019-11-22 16:25
우수한 주행 성능, 고급스러운 디자인, 첨단 안전 사양 갖춘 ‘올 뉴 KX3’ 최초 공개
중국 친환경차 시장 공략 위한 ‘올 뉴 K3’ 전기차 모델도 최초 공개

“중국 SUV 시장을 공략할 기아자동차의 선봉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기아자동차(주)는 22일(금)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China Import and Export Fair Complex)에서 개막한 ‘2019 광저우 국제모터쇼(The 17th China Guangzhou International Automobile Exhibition, 이하 광저우 모터쇼)’에서 ‘올 뉴 KX3(국내명 셀토스)’를 최초로 공개했다.

‘올 뉴 KX3’는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중국의 SUV 시장을 겨냥해 기아자동차가 선보이는 소형급(B 세그먼트) SUV로,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최첨단 안전사양, 다양한 스마트 커넥티비티 시스템이 적용된 기아자동차의 전략 SUV로 공개와 동시에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리펑(李峰) 둥펑위에다기아(東風悅達起亞) 총경리(부사장)는 “‘올 뉴 KX3’는 자아를 실현하고 삶을 향유하고자 하는 2030 세대에게 최고의 선택될 모델”이라면서 “고급스럽고 강인한 디자인과 차급을 뛰어넘는 공간, 고효율 파워트레인과 다양한 첨단 기술 사양을 앞세워 B 세그먼트의 강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볼륨감이 응축된 대범한 외관을 갖춘 ‘올 뉴 KX3’는 전장 4,345mm, 전폭 1,800mm, 전고 1,650mm, 휠베이스 2,630 mm의 차체 크기를 기반으로 넓고 고급스러운 실내 공간과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전자식 주차브레이크(EPB) 등 다양한 첨단 주행 안전기술이 적용됐다.

파워트레인은 스마트스트림 G1.5엔진과 IVT 무단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115ps, 복합연비 5.4km/ℓ의 성능을 갖췄으며, IT 기반 커넥티비티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기아자동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UVO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기아자동차는 중국 전용 준중형 세단 전기차 ‘올 뉴 K3 EV’를 이번 모터쇼를 통해 최초로 공개했다.

‘올 뉴 K3 EV’는 역동적이면서도 볼륨감이 넘치는 외관,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 우수한 실내 공간, 다양한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갖춘 준중형 세단으로, 전장 4,660mm, 전폭 1,780mm, 전고 1,455mm, 휠베이스 2,700mm의 차체 크기를 기반으로 우아하면서도 날렵한 디자인을 갖췄다.

중국 전략형 준중형 세단 ‘올 뉴 K3’는 국내에서 선보인 ‘올 뉴 K3’를 중국 시장 특성에 맞게 업그레이드 한 모델로 지난 5월부터 가솔린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라인업을 갖추고 판매 중이며, 기아자동차는 이날 선보인 전기차 모델을 내년 1분기 투입해 갈수록 심화되는 중국 시장의 환경 규제와 늘어나는 친환경차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기아자동차는 지난 5일 열린 ‘제2회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에서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전기차 기반 SUV 쿠페 콘셉트 ‘퓨처론’도 선보였다.

'퓨처론'은 기아자동차만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한 것이 특징이다.

전동화 전용 플랫폼 기반으로 제작된 '퓨처론'은 ▲‘용’에서 모티브를 받아 독창적이면서도 세련되게 표현한 '드래건 스킨(Dragon Skin)' 패턴 ▲역동적이고 날렵한 측면 캐릭터 라인 등이 적용돼 기아자동차 미래 전기차의 이미지를 완성했다.

내장 디자인의 경우 ▲주행 환경에 따라 자유롭게 조절이 가능한 시트와 스티어링 휠 ▲인터렉션 라이팅 등을 적용해 미래 자율 주행 모빌리티 시대의 실내 공간을 담아냈다.

기아자동차는 '퓨처론'과 더불어 음악에 맞춰 시트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체험용 쇼카 ‘쏘울 부스터 EV 쇼카’를 선보였으며, CES 2019에서 공개한 ‘실시간 감정 반응 차량 제어(R.E.A.D.) 시스템’ 등 다양한 전시물을 선보였다.

또한, 기아자동차는 ‘올 뉴 K3’ 전기차 모델과 함께 중국 유명 자동차 경주대회인 중국 투어링카 챔피언십(CTCC, China Touring Car Championship)’ 대회 출전 중인 고성능 차량 ‘올 뉴 K3 CTCC’ 모델도 전시해 모터쇼를 찾는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광저우 모터쇼를 통해 공개한 올 뉴 KX3와 올 뉴 K3 전기차 그리고 퓨처론을 통해 기아자동차가 나아가고자 하는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면서 “제품과 기술의 혁신, 고객 만족에서의 혁신과 미래 기술의 혁신을 도모해 급변하는 중국 자동차 시장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기아자동차는 22일(금)부터 오는 12월 1일(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2019 광저우 모터쇼에서 1,225m2(약 370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올 뉴 KX3 ▲올 뉴 K3 EV와 함께 ▲올 뉴 K3 ▲K5 PHEV 등 세단 ▲스포티지 ▲KX5 등 SUV ▲퓨처론 등 콘셉트카 ▲K3 CTCC 레이싱카 등 총 11대의 차량을 선보인다. (※ 일반 공개일 기준)

기아자동차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과 기술을 넘어 인간과 교감하는 미래 기술 비전을 제시함으로써 관람객들에게 ‘디자인 기아와 함께 하는 즐거운 경험(Design KIA & Joyful Experience)’의 가치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자동차는 이번 2019 광저우 모터쇼를 기아자동차 제품과 브랜드가 중국 시장에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